로고2.png

커 리 큘 럼

​초등 4학년

교육부는 4학년부터 본격적으로 공부가 시작되는 시기로 규정합니다. 글을 읽고 이해하여 이를 학습과 연결할 수 있는 능력이 4학년부터 발현된다고 보기 때문입니다. 하지만 이러한 '독해 학습 능력'이 저절로 생기지 않습니다. 다양한 주제의 책을 읽고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연습이 필요합니다. 

뿌리 깊은 독해 4학년 커리큘럼은 인문ㆍ철학ㆍ사회ㆍ경제ㆍ정치 등 다양한 주제의 책을 바탕으로 함께 생각하는 훈련을 합니다. 이 과정에서 학생들은 학습의 본질에 한 발 더 가까워질 것입니다.

초등 5학년

5학년은 자기중심적인 생각에서 벗어나 다른 사람의 생각에 공감하고 이해하기 시작합니다. 이는 스스로 사고를 확장하고, 더 넓은 세상을 볼 준비가 되었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.

5학년 학생들의 성장에 맞춰 뿌리 깊은 독해에서는 역사ㆍ고전ㆍ세계 명작을 통해 논리적으로 자기 생각을 표현하는 연습을 합니다. 이러한 과정은 학생들의 비판적 시각을 기르고, 넓은 세상을 헤쳐나갈 수 있는 길잡이가 될 것입니다.

​초등 6학년

6학년은 다른 말로 '예비 중1'이라 표현하는 시기입니다. 이 시기에 학생들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많이 고민합니다. 게다가 중학교라는 새로운 환경은 학생뿐만 아니라 학부모에게도 부담으로 다가옵니다.

뿌리 깊은 독해 6학년 커리큘럼에서는 학생들이 단단히 딛고 설 발판을 만들고자 합니다. 탄탄한 독해 및 글쓰기 실력을 위한 심화 논술은 물론이고, '국어'가 낯선 학생들을 위해 문학 작품을 읽고 생각하는 법까지 함께 공부합니다. 초등 6학년은 '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' 중요한 시기가 될 것입니다.

중등 1학년

1차 변동 구간인 '초등에서 중등 과정으로의 변화'는 학생들이 어려움을 겪게 되는 첫 구간입니다. 그리고 이 시기는 앞으로 학생들이 '어떻게 공부할 것'인지 지표를 마련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입니다. 그런데 ​'자유학년제'의 시행에 따라 '중학교 1학년 시기를 어떻게 채우는가'는 학생의 책임이 되었습니다.

그래서 뿌리 깊은 독해에서는 국어 공부의 시작을 함께 만들어 나가고자 합니다. 문법-운문문학-고전시가-산문문학-고전문학-주요작품정리 순으로 진행되는 중1 커리큘럼은 국어의 기초를 다집니다.